김중원 목사님을
기억합니다